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꿈.

by PHILIP_CK posted Mar 05, 2013

몸살이 났다. 

뼈마디가 삐걱삐걱 문희준이 "그리워요~그리워요~" 노래를 막 부른다. 

그래서 약 먹고 일찍 잤다. 


근데 밤새도록 뒤척였다. 


내가 알던 넓은길이 아니었고, 상당히 좁은 길로 운전 중이었을꺼다. 

왜 이렇게 길이 꼬불꼬불하고 이상해졌을까라는 생각으로 네비도 없이

모르는 길을 달리고 있었다. 


몸이 이상하니깐 꿈도 이상한 어제였다. 



  1. ABOUT A ETC BOARD

    Date2011.06.29 Reply0 Views6006 file
    read more
  2. test

    Date2013.03.18 Reply1 Views727 file
    Read More
  3. 투나잇에 문이 증말 비우티풀하다.

    Date2013.03.13 Reply1 Views812
    Read More
  4. 사건일지_XE 1.5.4.3

    Date2013.03.12 Reply1 Views1009 file
    Read More
  5. 식은땀 멘붕

    Date2013.03.12 Reply1 Views767 file
    Read More
  6. 꿈.

    Date2013.03.05 Reply0 Views762
    Read More
  7. 시선의 분할.

    Date2013.02.26 Reply0 Views828
    Read More
  8. 남자의 생각

    Date2013.02.23 Reply1 Views761 file
    Read More
  9. 가정의 평화를 위해서

    Date2013.02.07 Reply0 Views832 file
    Read More
  10. 붸를린 보고 싶다고 여사히메에게 간곡히 청하였다.

    Date2013.01.29 Reply1 Views881 file
    Read More
  11. 판단력 비판

    Date2013.01.16 Reply2 Views8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1 Next ›
/ 2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WWW.CK-DIARY.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ENGINE.COM & elastica9@snu.ac.kr스팸 퇴치!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