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이른 추석이 지나갔다.

by PHILIP_CK posted Sep 15, 2011

다행히 아무런 탈 없이 지나갔다.

 

자식, 손자들이 커감에 따라 늙어가시는 큰집 내외 부모님, 우리 부모님.

 

기어다니는 녀석들의 재롱에

 

어린아이 보다 더 순수한 함박웃음을 보이시는

 

우리집안 어른들의 얼굴을 보니,

 

시간이 흐르긴 많이 흘렀구나 라는 생각이 잠깐 스친다.

 

이제 세월의 흘러감이 슬픔으로 다가오는 시기인가.

 

예전에는 빨리 시간이 흘렀으면 했는데,

 

요즘은 그냥 이대로 행복했으면 좋겠다.

 

지금이 행복하다는 걸 아는 광사장은 정말 행복한 사람이라규!

 

 

 

girl1157510001.jpg


  1. ABOUT A ETC BOARD

    Date2011.06.29 Reply0 Views6008 file
    read more
  2. 머리가 아프다.

    Date2011.10.17 Reply1 Views915
    Read More
  3. 넌 혼자서도 잘 논다.

    Date2011.10.15 Reply0 Views897 file
    Read More
  4. 지못미 잡스흉아.

    Date2011.10.11 Reply0 Views901 file
    Read More
  5. GARAGE BAND

    Date2011.09.24 Reply0 Views974 file
    Read More
  6. 이른 추석이 지나갔다.

    Date2011.09.15 Reply1 Views840 file
    Read More
  7. 모닝 이브닝이 콜드해지고 있다.

    Date2011.09.07 Reply1 Views846 file
    Read More
  8. 이모작이 가능한 나라로 바뀔까.

    Date2011.08.16 Reply1 Views864 file
    Read More
  9. WIFE GOD(마눌신) 꼬시기 대작전 OUTLINE.

    Date2011.07.29 Reply1 Views899
    Read More
  10. 난 근성없는 놈이라 반성합니다.

    Date2011.07.18 Reply0 Views880
    Read More
  11. 나의 동기 코비가 한국에 왔단다.

    Date2011.07.14 Reply0 Views88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Next ›
/ 2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WWW.CK-DIARY.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ENGINE.COM & elastica9@snu.ac.kr스팸 퇴치! Click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