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행복한 자랑(?)

by PHILIP_CK posted Jan 24, 2014
사회학사전

상대적 박탈감

[ relative deprivation ]

이 용어는 스투퍼(S.A. Stouffer)의 The American Soldier(1949)에서 등장했다가 머튼(R.K. Merton)이 Social Theory and Social Structure(1957)에서 정식화하고 준거집단 행동의 이론으로 확대했다. 개인은 비교가 되는 다른 집단의 상황과 자기 자신과의 조건을 비교함으로써 자신이 박탈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자신이 더 유리하면, 이에 따라 상대적 만족을 갖게 되는 것으로 생각한다. 자신이 어느 정도로 박탈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는 비교의 기초로서 선택된 범주와 집단에 의해 달라질 것이다.

스투퍼는, 미국 육군의 두 개의 분대에서 고교교육의 일부만을 수료한 헌병대의 하사관은 같은 수준의 교육을 받은 항공대의 하사관에 비해 그 분대에서의 승진기회에 있어서 매우 유리하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헌병대쪽이 훨씬 더 불리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것은 상대적 박탈감이라는 관점에서 다음과 같이 설명될 수 있다. 즉 헌병대의 하사관은 자기의 분대가 같은 수준의 교육을 받으면서 그대로 사병으로 지내는 83%의 사람과 승진을 비교하고 자기 쪽이 높은 보상을 받고 있다고(즉 상대적으로 박탈되지 않은) 느끼고 있는 것에 비해, 항공대의 하사관쪽도 자기와 같은 교육수준에 있으면서 똑같이 승진하지 않는 불과 53%의 사람과 자기의 위치를 비교하고 있다는 것이다.

머튼은 스투퍼의 이러한 개념의 용법을 다음과 같이 분류하고 있다.

(1) 자신이 상호작용하고 있는 개인을 비교의 기초로 삼는 경우와 자신의 소속집단을 생각하는 경우, 그리고 외집단과 비소속집단을 생각하는 경우, (2) 개인의 사회적 지위와 유사한 지위를 갖는 소속집단과 비소속집단을 비교의 기초로 하는 경우와, 자기와는 다른 사회적 지위를 갖는 소속집단과 비소속집단을 비교의 기초로 삼는 경우가 있다. 준거집단이론이 사회학에서 중요한 공헌을 한 점은 특히 가치와 태도의 원천으로서 작용하는 비소속집단에 대한 스투퍼의 상대적 박탈감의 개념으로부터 도출되었다는 점이다.

출처

사회학사전, 고영복, 2000.10.30, 사회문화연구소

[네이버 지식백과] 상대적 박탈감 [relative deprivation] (사회학사전, 2000.10.30, 사회문화연구소)



이게 디게 어려운 말이었네.

그냥 친구들은 다 외제차 타는데 나는 국산차라서 슬포.(외제차 타고 시포)

친구들은 다 차를 가지고 있는데 나는 없어서 슬포.(차 사고 시포)

지랄하지마. 세대주 근퇴다.

비교하지마. 넌 너고. 난 나야.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회에 속해있으니. 어쩔 수 없는거 아니겠어?

라고 메스터베이션 한다면.

그게 행복하다면.

그러면 되는거야. 뭐 그러면 되는거지. 나 잘난 줄 알고, 잘난 척하면서 살면 되는거지 뭐.

기분 디게 더럽네 그려.

- 22682000



  1. ABOUT A ETC BOARD

    Date2011.06.29 Reply0 Views5522 file
    read more
  2. 사고

    Date2014.04.01 Reply0 Views387 file
    Read More
  3. 카카오톡

    Date2014.03.19 Reply0 Views397
    Read More
  4. 실수

    Date2014.03.04 Reply0 Views402
    Read More
  5. 자부심. 자만심.

    Date2014.02.28 Reply0 Views470
    Read More
  6. 한계.

    Date2014.02.28 Reply0 Views469
    Read More
  7. 내년에 이것만은 꼭 지키자.

    Date2014.01.29 Reply1 Views480
    Read More
  8. 행복한 자랑(?)

    Date2014.01.24 Reply0 Views596
    Read More
  9. 알흠다운 금요일 밤입니다.

    Date2014.01.10 Reply0 Views508 file
    Read More
  10. 2013년을 뒤돌아 본다.

    Date2013.12.27 Reply1 Views975 file
    Read More
  11. 햄보칼수가읍써.

    Date2013.12.27 Reply0 Views547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WWW.CK-DIARY.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ENGINE.COM & elastica9@snu.ac.kr스팸 퇴치! Click Here!